문화·스포츠

신윤복

관리자
2019.06.16 18:10 135 0

본문


197ee26190ccd7a294fd6f59eb868191_1560486744_3038.jpg

 

신윤복(申潤福, 1758년 ~ 1814년경)은 조선 후기의 관료이자 화가로서, 산수화와 풍속화를 잘 그렸다. 또한 양반 관료들의 이중성과 위선을 풍자한 그림, 여성들의 생활상을 그린 그림을 남기기도 했다.

화공 가문 출신으로 화원 신한평의 아들이며, 그 역시 도화서 화원으로 종삼품 서반 무관(武官)인 첨절제사를 지냈다. 본관은 고령, 자는 입부(笠父), 덕여(德如)이고, 본명은 가권(可權), 호는 혜원(蕙園)이다. 대표작은 미인도(美人圖)·단오도(端午圖) 등이 있다. 조선전기의 문신, 학자 신말주의 후손이고, 일제 강점기의 역사학자 단재 신채호의 8대 방조가 된다.

댓글쓰기

확인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